뉴스모바일
LG, G3 출시 두달 앞당긴 이유가...
양태훈 기자  |  flame@it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28  

[아이티투데이 양태훈 기자] LG전자가 전략 프리미엄폰 ‘G3’의 출시시기를 전작 G2대비 두 달 가량 앞당김에 따라 하반기에는 G플렉스2와 뷰4를 출시해 공백기를 막는다는 전략을 세웠다.

   
28일 서울 LG전자 본사에서 열린 'G3' 기자간담회에서 LG전자 임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성한 LG전자 MC사업부 조성하 부사장, 가운데 박종석 LG전자 MC사업부 사장, 김종훈 LG전자 MC사업부 전무
28일 LG전자는 28일 국내 시장을 필두로 자사 프리미엄 G브랜드인 G3를 출시하고, 하반기에는 플렉시블 스마트폰 라인업인 ‘G플렉스2’와 패블릿 라인업인 ‘뷰4’를 출시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지난해 8월 G2를 출시하고, 한 달 뒤인 9월에 뷰3를 출시, 두 달 뒤인 11월에 G플렉스를 출시하면서 각 제품 간의 출시간격이 좁았던 만큼 이를 조정하기 위해 출시시기를 앞당긴 것으로 바라봤다.

이는 국내 최대 경쟁사인 삼성전자가 이르면 다음달 갤럭시S5 광대역 LTE-A모델(갤럭시S5 프라임)을, 오는 10월에는 패블릿폰 갤럭시노트4의 출시시기를 잡고 있어 이보다 먼저 전략폰을 출시하는 것으로 수익률이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에 대해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본래 제품의 출시시기는 따로 정해진 것 없이 시장상황에 맞게 출시하는 것”이라며 “G3의 경우, 전작에 비해 기술개발이 원활이 이뤄져 일정을 앞당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양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이티투데이(http://www.it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본 기사
1
애플 아이폰7·아이폰7플러스, 어떻게 나올까?
2
ZTE 엑손7, 갤S7·아이폰7·갤노트7와 '맞짱'
3
모바일 리니지 게임 넷마블 VS 엔씨...'자존심' 건다
4
구글, 도요타에 ‘보스턴 다이나믹스’ 매각…로봇 사업 철수?
5
[앱순위] 프렌즈런 for Kakao 인기 강세…국민게임 탄생?
6
배달의민족 AWS로 "올인"…요기요 "아직은"
7
SK플래닛 11번가가 선택한 O2O 커머스 전략
8
지원금 깎는 이통3사, 불법 리베이트 때문?
9
삼성 '갤럭시C'·ZTE '엑손7', 화웨이·오포 정조준
10
삼성, 다음달 안드로이드 보안 업데이트 미리 공개
우정소식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