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투데이

뉴테크인공지능(AI)
'닥터 구글' 사용자 눈 질병 진단...딥러닝 적용구글 검색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실명을 유발할 수 있는 당뇨망막병증 발견 가능
박근모 기자  |  suhor@it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30  

[아이티투데이 박근모 기자] 앞으로 최소한 눈 건강에 있어서 '닥터 구글'이라고 불러도 될 전망이다.

외신 씨넷에 따르면 구글이 당뇨망막 징후를 발견할 수 있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했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방법은 안과 전문가가 검사하는 방식과 유사하게 사용자의 눈 사진을 통해 구글이 질병 징후를 확인해준다.

구글에 따르면 미국과 인도의 전문가 그룹의 협력으로 12만8000개의 이미지 데이터 세트를 구성하여 인공신경망 기반 딥러닝을 통해 당뇨망막병증을 진단할 수 있도록 연구했다고 전했다.

구글은 이 결과는 미국 의학 협회의 저널에 발표된 것으로 안과 전문가 패널의 인증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 구글이 당뇨망막 징후를 발견할 수 있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했다.(사진=피카사)

구글에 따르면 이번 인공신경망 기반 딥러닝 알고리즘은 미래에 의사들이 환자들의 각종 병에 따른 진단을 정확하고 빠르게 진단해주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릴리 펭 박사는 "자동화된 검사 방법은 의사가 더 많은 환자를 진단하고 전문가들에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신속하게 도와줄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이 연구가 의료 분야의 중요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는 머신러닝 능력을 입증하는 많은 사례 중 하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국립보건원(NIH)에 따르면 당뇨망막병은 망막의 혈관에 영향을 미치는 질환으로 당뇨병 환자들의 시력 손실의 가장 흔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구글    #딥러닝    #머신러닝    #AI    #인공지능    #알고리즘    

[관련기사]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이티투데이(http://www.it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SPONSORED
가장 많이본 기사
1
일간베스트 저장소, 디도스 공격에 방어 중
2
갤럭시S8 윤곽 다나와, 전작 대비 많이 바뀐다
3
인터넷에 빗발치는 박근혜 탄핵 '운명의 날'
4
SKT, 정확도 개선한 ‘T맵 5.0버전’ 출시
5
포켓몬고, 포켓몬 100종 추가 "시들해진 인기 되찾겠다"
6
삼성, 갤S7엣지 유광블랙 128GB만 출시한 이유
7
애플 선정 올해 10대 아이폰 앱
8
삼성 애플 이어 소니도...노트북 '배터리 게이트'
9
내년 가을 아이폰7S 출시 예상…디자인 차이 없어
10
새로운 블루투스5 성능 대폭 향상
우정소식

우리농산물 직거래 ‘우체국쇼핑’ 30주년 이벤트 진행

우리농산물 직거래 ‘우체국쇼핑’ 30주년 이벤트 진행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쇼핑 출범 30주년을 맞아 우정공무원교육원(천안 소재...